울산지역 선거판 곳곳서 ‘진흙탕 싸움’

기사승인 2018.05.17  00:00:00

공유

- 한국당 “송철호, 8번이나 시민이 안 된다고 한 후보” 비판
서종대 “서동욱, 구청장직 유지한 채 출마선언 선거법 위반”
박대동 지지자들, 윤두환에 학력위조 의혹 제기·해명 촉구

6·13 지방선거 분위기가 과열되면서 ‘진흙탕 싸움’이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선거 초반 후보간, 정당간 기싸움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아니면 말고’ 식의 마타도어, 경쟁상대 후보의 약점을 찾아 공략하는 네거티브, 폭로성 기자회견까지 끊이지 않고 있다.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선대위는 17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회견을 열어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는 울산시민이 8번이나 안 된다고 한 후보”라고 비꼬았다.

한국당 시당은 “송 후보는 8전9기를 훈장처럼 얘기하는데, 이는 9번씩이나 다른 사람의 도전 기회를 막고 본인 혼자 주구장창 출마했다는 것”이라며 “본인이 계속해서 떨어지면 인재를 키우고 도와야 하는 게 정치지도자의 도리 아니냐”고 폄하했다.

또 “송 후보는 8번이나 떨어진 것에 대해 자신의 탓은 없고 다 시민 탓, 상대 탓으로 돌리는 것처럼 얘기한다”며 “지역주의, 학연주의, 혈연주의로 낙선의 고배를 마셨다지만 근본원인은 야권 후보 단일화 실패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당 시당은 “송 후보에 대한 유권자 검증은 너무나 당연한 것”이라며 “송 후보의 고향이 어딘지, 또 그 출신지역이 이번 선거 표심에 영향을 미칠지 여부는 모두 다 울산시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노골적으로 비판했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은 즉각 반박자료를 내고 “깐죽거림과 헛소리를 퍼뜨리는 시정잡배와 다름없다”고 강력히 비난했다.

민주당 시당은 “8전9기 폄하는 모든 노력하는 사람에 대한 모독”이라며 “9회말 역전홈런을 두려워하는 태도이며, 진력한 마라토너가 마지막 테이프를 끊는 감동조차 모르는 무신경”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학연, 지연, 혈연을 들먹이며 또다시 이간질을 한다”며 “8도민이 어울려 광역시를 꾸며가는 도시에서 마음의 장벽을 치고 이간질 일삼는 세력에 대해 시민들의 엄중한 심판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경선을 앞둔 자유한국당 북구 국회의원 재선거에서는 후보자간 마타도어가 판을 치고 있다.

박대동 전 의원을 지지하는 ‘북구를 사랑하는 사람’ 모임은 이날 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두환 전 의원은 학력위조 의혹을 해명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윤 전 의원이 선거 명함에 기재한 신라고 졸업이 사실이냐”며 “실제 졸업한 삼익실업(고등)학교가 비인가 학교로 알고 있는데, 대입 자격시험인 검정고시에 합격했는지 알고 싶다”고 해명을 요구했다.

또 “검정고시 합격이 없으면 대학 입학 자체가 불법”이라며 “윤 전 의원은 어떻게 대학을 졸업했는지 직접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에 윤 전 의원 측은 “삼익실업고는 정식인가를 받은 정규학교로 대학진학을 위해 검정고시를 거쳐야 할 이유가 없다”며 “이들의 주장은 경선을 앞둔 구태와 추잡한 네거티브 선거의 전형”이라고 일축했다.

윤 전 의원은 “경선을 코 앞에 두고 저급한 네거티브를 자행하는 모두에게 강력히 경고하며 허위사실에 대해 법적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무소속 서종대 남구청장 후보는 자유한국당 서동욱 남구청장 후보가 선거법을 위반했다며 울산지검에 신고하고, 고래등대 의혹을 재차 제기했다.

서 후보는 “서동욱 후보는 남구청장을 사퇴하거나 예비후보로 등록하지 않은 현직 구청장 신분을 유지한 채 지난 10일 남구청장 출마를 선언했다”며 “그 과정에서 지지를 호소한 것은 명백한 선거법 위반으로 판단돼 남구선관위와 울산지검에 신고했다”고 했다.

이어 “서 후보는 남구청장 대표공약인 고래등대와 관련, 호화 해외출장 등 혈세 낭비 의혹에 대한 해명과 고래등대호텔 포기 이유에 대한 공개입장을 밝히라”고 주장했다.

이처럼 무차별 네가티브전이 전개되자 ‘진흙탕 싸움’에 실망해 유권자들이 투표 자체를 포기할 가능성도 제기되는 등 지역 정치권 모두가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투표일까지 사실 관계를 밝히기도 어려운 마타도어들이 더 많이 나올 것”이라며 “증거를 제시하지 않는 일방적 주장은 흑색선전으로 보고 단호하게 응징하는 유권자의 태도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재환 기자

정재환 기자 ulsangija@hanmail.net

<저작권자 © 울산제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38
ad3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top